태영호 만난 최재형 “北주민 인권 도외시 안돼” 文 통일정책 비판

조아라기자 입력 2021-07-22 16:49수정 2021-07-22 17: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탈북 외교관 출신인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을 만나 “헌법상 대한민국 국민인북한 주민들의 인권문제를 도외시하면서 정치적인 각도에서만 통일을 논의하는 것은 바뀔 때가 됐다”며 문재인 정부의 통일 정책을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22일 국회 의원회관을 찾아 태 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탈북 주민의 북송 문제의 심각성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최 전 원장은 “북한에서 고통받는 북한 주민들에 대해서 늘 관심을 가져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했고, 태 의원은 “북송 반대 단체에 후원금도 고정적으로 내신다고 들었다. 대북 정책이나 북한 인권 정책에 도움이 필요하다면 힘을 보태겠다”고 화답했다. 최 전 원장은 부인 이소연 씨, 두 딸과 함께 2012년 2월 중국 대사관 앞에서 열린 ‘탈북민 북송 반대’ 촛불 시위에 참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 전 원장은 또 현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에 대해 “월성 1호기 조기 폐쇄는 결정 자체도 심각한 문제가 있지만 대통령의 의중에 따라서 국가의 시스템이 완전히 지켜지지 않았다”며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공무원들이 아닌 건 아니라고 얘기할 수 있는 비빌 언덕을 만들어주는 것이 ‘감사’의 중요한 의미”라고 강조했다.

감사원장 사퇴부터 국민의힘 입당까지 속도전을 선보인 최 전 원장은 앞으로 당내 인사들과의 스킨십도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최 전 원장은 이날 태 의원을 만난데 이어 한기호, 박성중, 김정재 의원 등과도 접촉했다. 또 정의화 전 국회의장과는 향후 캠프 운영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전 원장 캠프 관계자는 “당내 인사들과 접점을 넓허가는 동시에 정책 메시지도 점차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계 등판 이후 구체적인 정책 비전을 선보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차별화 하려는 움직임이다.

주요기사
조아라 기자 likei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