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조희연 특채 의혹’ 관련자 줄소환…수사 속도

뉴스1 입력 2021-05-31 10:49수정 2021-05-31 10: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해직 교사 부당 특별채용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교육청을 압수수색한 18일 오후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공수처 관계자가 박스를 들고 들어가고 있다. 2021.5.18/뉴스1 © News1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해직교사 부당 특채 의혹 관련자를 잇달아 소환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2부(부장검사 김성문)는 이날 오전 특채 의혹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조 교육감의 전 비서실장(현 서울시교육청 정책안전기획관) 한모씨를 불러 압수물 분석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27~28일에 이어 세 번째 소환이다. 한 전 비서실장은 “포렌식 참관 목적으로 조사를 받으러 온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공수처는 28일에는 특채 실무를 담당했던 당시 시교육청 중등교육과 중등인사팀장을 지냈던 장학관 A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원 보고서에 따르면 A씨는 2018년 7월 조 교육감으로부터 해직교사 5명에 대한 특별채용을 검토하도록 지시받았다.

주요기사
이후 A씨 상급자인 당시 교육정책국장과 중등교육과장은 특채에 반대의견을 냈고, 조 교육감은 이들을 결재 라인에 배제한 뒤 특채 추진 관련 문서에 단독 결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수처는 향후 교육정책국장과 중등교육과장, 한 전 비서실장 등을 대상으로 참고인 조사를 진행한 뒤, 조 교육감을 소환할 것으로 보인다.

(과천=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