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딸 펀드 의혹은 프레임”… 김경율 “특혜 명백”

유성열 기자 , 윤다빈 기자 입력 2021-05-07 21:00수정 2021-05-07 21: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7일 본인의 대선 출마와 관련해 “(총리가) 마지막으로 주어진 공직이라고 생각하고, 그렇게 일할 각오가 되어 있다”며 사실상 불출마 선언을 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 건의를 시사하는 등 전날에 이어 친문(친문재인) 주류의 기류와 다른 답변도 이어나갔다.

김 후보자는 대선 불출마에 대해 “국회의원 선거와 당 대표 선거를 치르면서 제가 지금의 시대를 감당할 수 없겠단 생각에 스스로 입장을 정리한 걸로 봐주시면 된다”고 부연 설명했다. 김 후보자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론에 대해서는 “전직 대통령 두 분께서 영어(囹圄)의 몸으로 계신 것 자체는 안타까운 일”이라면서도 “(총리가 되고) 다양하게 여기저기에서 만나 뵙게 되면 (의견을) 제 나름대로 잘 정리해 (전달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김 후보자는 대북전단금지법에 대해선 “대북전단 살포는 그동안 어렵사리 여기까지 합의해온 남북기본합의서, 판문점 선언 등에 분명히 위배되는 것”이라며 “이것은 따라주는 게 맞다. 여기에 대한 법 집행은 단호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또 “(대북전단을 뿌리려는) 그분들이 자기주장을 할 기회는 많이 있지 않은가”라고 했다.

김 후보자 차녀 일가의 라임 펀드 특혜 의혹 관련 공방은 이틀째 계속됐다. ‘조국 흑서’ 공동저자인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회계사)는 참고인으로 출석해 “(차녀 일가가 가입한 테티스11호 펀드가) 특혜적으로 구성돼 있다는 것을 부인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며 “금융당국, 국세청, 검찰의 수사 결과로 입증돼야 할 영역”이라고 했다. 참고인으로 출석한 정구집 라임피해자대책위원회 공동대표는 테티스11호에 대해 “(라임이) 어떻게 피해자들에겐 2000억 원의 피해를 주고 사기 행각을 벌이면서, 뒤로는 이런 펀드를 만들어서 팔 수 있는지. 대한민국에 이런 일이 어떻게 있을 수 있냐”며 울먹었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펀드를 투자한) 경제활동의 주체가 제 사위인 셈인데, ‘김 후보자 딸 가족’ 이렇게 얘기하는 것부터가 일종의 프레임”이라며 “알 수 없는 영역에 대해 어떤 그림을 그려놓고 아니냐 하면 난 뭐라 해야 되나”라고 항변했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김 후보자의 배우자와 여동생이 운영한 컴퓨터 유지보수업체가 서울시교육청 등과 2010년부터 올해 3월까지 4억6000만 원의 특혜성 수의계약을 체결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또 “(김 후보자는) 지난해 1월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이면서도 국회 업무용 컴퓨터 업그레이드 계획안을 (국회 사무처에) 요구했다”며 “개입했다면 청탁금지법 위반, 직권남용권리행사에 딱 (맞아) 떨어진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특혜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다. 대부분 잉크 등 소모품 납품 100만 원 가량 계약”이라고 반박했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