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野, 선거 직후 급하게 사면론 꺼낼 일인가 아쉬워”

뉴스1 입력 2021-04-22 09:51수정 2021-04-22 09: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야권 일각에서 재점화한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론에 대해 “선거 직후 성급하게 꺼낼 일인가 아쉽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국민의힘 몇몇 분들은 (두 전직 대통령이) 무죄라는 주장도 하시는데, 이런 부분들이 국민적 공감대를 만드는데 장애 요인이 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전날(21일) 문재인 대통령이 오세훈 서울시장, 박형준 부산시장을 초청해 오찬회동을 가진 것과 관련해 “보궐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했다고 보면 될 것”이라면서 “소통과 협치, 여야 없는 코로나 국난극복 등을 위한 모임이 아니었을까 싶다”고 말했다.

야권에서 민주당을 친문(친문재인)과 비문(비문재인)으로 구분하는 것에 대해선 “민주당은 대통령을 당선시킨 정당이다. 모두가 친문이지 누가 비문이겠는가”라고 반문하며 “내부 갈등을 일으키고 분열을 야기해보자는 숨은 저의가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윤 의원은 향후 당청관계에 대해선 “국민들은 내부에서 총질하고 싸우는 모습 보기 싫어하신다”면서 “질서 있게 문제를 해결해가는 모습을 되찾기 위해 당청 간에 정말 치열하게 토론하고 힘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 제기한 백신 수급 차질 논란에 대해선 “지금 수급 계획엔 흔들림이 없다. 일부 정치인들이 정치적으로 왜곡하고 있는 부분들에 대해서 국민들 불안전하게 하지 말자”면서 “있는 그대로, 팩트 그대로 가자”고 꼬집었다.

‘백신 민간 외교’를 위해 구치소에 수감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사면하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죄를 짓고 감옥에 계신 분을 소위 말해서 백신 구해온다고 사면 해줄 거냐는 문제가 있다”면서 “이럴 때일수록 원칙을 흩뜨리지 말아야 한다”고 일축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