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르위키, 옆구리 근육 미세 손상…3주 안정 필요

뉴시스 입력 2021-04-17 14:45수정 2021-04-17 14: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외국인 투수 아티 르위키(29)가 옆구리 근육 미세 손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SSG 관계자는 17일 “르위키가 오늘 다시 정밀 검사를 받았다. 재검사 결과 옆구리 근육에 미세하게 손상이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며 “3주 정도 안정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들었다”고 밝혔다.

르위키는 지난 1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했으나 2회초 1사 2, 3루 상황에서 나주환을 상대로 초구 볼을 던진 뒤 오른쪽 옆구리에 통증을 호소했다.

더그아웃에 먼저 신호를 보낸 르위키는 조웅천 투수코치, 트레이너와 이야기를 나눈 뒤 자진 강판했다.

주요기사
곧바로 병원으로 이동한 르위키는 자기공명영상(MRI) 등 검사를 받았고, 큰 이상이 없다는 결과를 들었다.

하지만 이날 아침에도 상태가 좋지 않아 다른 병원에서 검진을 한 르위키는 옆구리 미세 손상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르위키의 부상 이탈은 SSG 선발진에 큰 손실이다. 르위키는 4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시즌 개막전에서 6이닝 2실점으로 잘 던졌고, 10일 잠실 LG 트윈스전에서도 6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다.

KBO리그에 연착륙하는 듯 했던 르위키는 부상에 발목이 잡히고 말았다.

SSG는 르위키가 부상에서 회복할 때까지 대체 선발을 기용할 것으로 보인다. 후보로는 스프링캠프에서 5선발 자리를 두고 경쟁했던 오원석, 정수민, 김정빈 등이 거론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