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50대 남성 스토커, 교통사고로 위장해 20대 여성 살해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4-11 14:28수정 2021-04-11 14: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대만 중국시보
50대 대만 남성이 스토커가 자신이 스토킹하던 20대 기혼 여성을 교통사고로 위장해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현지에서 시급한 스토킹 관련 법률 제정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11일 ‘빈과일보’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대만 남부 핑둥(屛東)에 사는 55세 남성 황둥밍(黃東明)은 교통사고로 위장해 29세 여성 쩡(曾) 모 씨를 살해한 혐의로 10일 구속 수감됐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황 씨는 지난 8일 오후 10시경 지인에게 빌린 승용차를 이용해 오토바이로 퇴근하는 쩡 씨를 미행했다.

그는 30분 후 시내에서 10km 떨어진 완단(萬丹)향(鄉) 다창루(大昌路) 지점에서 승용차로 앞서가던 쩡 씨의 오토바이를 들이받았다. 이어 사고의 충격으로 움직이지 못하는 쩡 씨를 강제로 승용차에 태운 뒤 도주했다.

주요기사
목격자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CCTV 화면을 통해 운전자가 시내 방향으로 도주한 뒤 차량을 버린 것을 알아내고 차주와 연락해 운전자가 황 씨임을 확인했다.

그러나 9일 오전 파출소에 자수한 황 씨는 “교통사고가 발생해 그녀를 구하려고 차에 태웠다”고 거짓 증언하며 경찰의 초동수사에 혼선을 빚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9일 오후 1시경 황 씨의 집에서 50m 떨어진 빈집에서 숨진 피해자를 발견했다. 경찰은 피해자가 사고 당시 충격으로 혼미한 상태에서 강제 이동으로 인한 뇌출혈로 사망에 이르게 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피해자 부검 및 황 씨 자택에 대한 압수 수색 후 살인죄와 자유방해죄와 등으로 황 씨를 관할 지검에 송치했다. 핑둥 지검은 10일 새벽 황 씨에 대한 2차례 심문을 마친 후 증거 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관할 법원에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대만 검경은 황 씨가 휴대전화 판매점에 손님으로 방문했다가 친절하게 대응한 직원 쩡 씨에게 호감을 느껴 올해 2월부터 성희롱 및 스토킹 했다고 밝혔다. 피해자의 지인은 쩡 씨가 스토킹을 이유로 황 씨를 경찰에 신고한 적이 있으나 법률 미비로 소용이 없었다고 증언했다. 이에 여성단체들은 정부를 향해 스토킹 관련 법안 제정에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집권당인 민진당의 판윈(范雲) 입법위원(국회의원)은 “피해자가 경찰에 신고했으나 스토킹 관련법의 미비와 가정폭력 방지법의 한계로 보호받지 못해 이런 일이 발생했다”며 “스토킹 관련 법률의 제정이 외국보다 20여 년 뒤처져있다. 이번 회기 내에 관련 법률을 조속히 입법 하겠다”고 말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