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전 ‘석패’ 수베로 감독 “결과 아쉽지만 경기력 만족한다”

뉴스1 입력 2021-04-06 18:05수정 2021-04-06 18: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2021.3.30/뉴스1 © News1
한화 이글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이 KBO리그 첫 공식경기를 치른 소감을 밝혔다.

한화는 지난 4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위즈와 시즌 개막전에서 2-3으로 석패했다. 경기 내내 팽팽한 흐름을 이어갔지만 9회말 배정대에게 끝내기 안타를 맞고 아쉽게 경기를 내줬다.

6일 SSG 랜더스와 경기를 앞두고 만난 수베로 감독은 “좋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적극적인 베이스 러닝으로 득점한 장면이 좋았다. 원하는 결과가 나오지 않았을 뿐 경기 자체의 퀄리티는 좋았다”고 개막전 경기력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화는 수비 시 극단적인 시프트를 활용해 화제를 모았다. 개막전에서도 적극적인 시프트를 활용했는데, KT 타자들의 기술적인 타격과 주루 플레이에 허점을 노출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수베로 감독은 “(타격 후) KT 선수들의 베이스 러닝이 뛰어났다고 인정한다. 결과는 안좋았지만 우리팀이 나아가는 과정 속 배울 수 있는 포인트가 됐다. 시즌 초반에 발생한 게 다행이라고 본다. 실수를 복기해서 배움의 기회로 삼아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한화는 개막전과 달라진 선발 라인업으로 SSG를 상대한다. 정은원(2루수)-정진호(좌익수)-하주석(유격수)-라이온 힐리(1루수)-이성열(지명타자)-김민하(중견수)-임종찬(우익수)-이해창(포수)-강경학(3루수)가 선발로 나선다.

(인천=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