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화 경영권 다툼 ‘박찬구 勝’…박철완 상무, 사내이사 선임 실패

뉴스1 입력 2021-03-26 13:44수정 2021-03-26 14: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철완 금호석유화학 상무가 26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뉴스1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이 경영권을 두고 조카인 박철완 상무와 벌인 주주총회 표대결에서 방어에 성공했다.

금호석유화학은 26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사내이사 선임의 건 등의 안건을 가결했다. 의결권 있는 전체 주식 중 80.2%가 참여해 이날 주총이 성립됐다.

주총 현장에는 박 상무 본인도 주주 자격으로 참석해 진행을 지켜보며 자신이 제안한 의안에 대해 직접 설명하기도 했다.

가장 관심을 모은 사내이사 선임 의안에선 박 상무를 선임하는 안건이 52.7% 주주들의 동의를 얻어 부결돼 이사회 진입에 실패했다.

주요기사
박 상무 측은 보통결의 요건을 충족하긴 했지만, 회사 측이 제안한 백종훈 금호석유화학 영업본부장 전무가 64%의 찬성으로 더 많은 득표를 기록해 박 상무 대신 이사회에 들어가게 됐다.

박 상무는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서 현장 투표를 집계하는 도중 주총장에서 나와 부결된 사실을 직접 듣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의 경우 회사 측이 제안한 황이석 서울대 경영대 교수가 69.3%의 동의를 받아 선임됐다. 박 상무가 제안한 이병남 전 보스턴컨설팅그룹 코리아오피스 대표는 30.5%에 그쳤다.

배당금도 회사 측이 제안한 보통주 1주당 4200원, 우선주는 4250원씩 지급하는 안건이 64.4%의 동의를 얻어 통과됐다. 박 상무 측이 제안한 보통주 1주당 1만1000원, 우선주는 1만1050원씩 지급하는 안건은 35.6%의 동의를 얻는 데 그쳤다.

이외에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안건에서도 회사 측이 내세운 최도성 가천대 경영대 석좌교수가 68.4%, 이정미 로고스 상임고문변호사가 67%, 박순애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가 74%의 동의를 받아 모두 통과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