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남부 관공서에서 사제 폭탄 테러…4명 사망

뉴스1 입력 2021-03-23 15:26수정 2021-03-23 15: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중국 남부의 한 마을 관공서에서 한 남성이 사제 폭탄을 터뜨려 4명이 숨졌다고 당국이 밝혔다.

23일 AFP통신에 따르면 현지 공안(경찰)은 공식 웨이보 계정을 통해 “폭발물을 터뜨린 59세 남성도 숨졌다”며 “폭발로 인해 5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이 사건은 전날 오전 중국 남부에 위치한 도시 광저우 인근의 약 3000명이 거주하는 마을의 토지 이용과 관련된 사항을 결정하는 마을위원회 사무실에서 발생했다.

광저우일보는 문제는 한 부동산 개발업자가 이 마을에서 매입한 270에이커(약 109만2651m²)의 땅을 둘러싼 보상 문제가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중국의 농민들은 지난 수십 년 동안 강제 퇴거와 불법 토지 탈취 문제에 직면해 왔다. 중국에서 도시화가 급속도로 진행되면서 나타나는 사회 불안 현상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