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1세 남성, 마사지업소 3곳서 총격…亞 여성 등 8명 사망

뉴시스 입력 2021-03-17 10:35수정 2021-03-17 13: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 조지아주 남서부에서 21살의 남성이 16일(현지시간) 애틀랜타 인근 지역의 마사지 업소 3곳을 돌아다니며 총격을 가해 8명이 사망했으며 이 남성은 몇시간 만에 체포됐다.

체로키 카운티 보안관 제이 베이커는 조지아주 우드스톡에 사는 로버트 아론 롱이라는 남성이 애틀랜타에서 남쪽으로 240㎞ 떨어진 크리스프 카운티에서 16일 밤(현지시간) 체포됐다고 밝혔다.

희생자들은 대부분 아시아계 여성이라고 당국은 말했다.

[애틀랜타(미 조지아주)=AP/뉴시스]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