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따라 마켓컬리도 미국가나? WSJ “연내 상장 목표”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12 12:11수정 2021-03-12 12: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1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한 쿠팡에 이어 신선식품 배송 경쟁업체인 마켓컬리도 미국행을 노리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마켓컬리의 최고경영자(CEO)인 김슬아 대표는 11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연말 상장을 목표로 투자은행들과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투자은행 골드만삭스 애널리스트 출신이다. 투자은행 근무 경험이 있기 때문에 기업공개(IPO)에 정통하다.

2014년에 설립 된 마켓컬리는 약 1조원의 시장가치를 가진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고객이 저녁 11시 이전에 식품을 주문하면 다음 날 아침 7시 이전에 배송 받을 수 있다’는 모토로 기업을 확장하고 있다.

주요기사
WSJ는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큰 한국의 온라인 쇼핑 시장의 올해 규모를 1천160억달러로 작년보다 11%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평가했다. 또 마켓컬리의 이용자 재이용률이 60%로 업계 평균치(29%)보다 훨씬 높다고 전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