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딸 의혹’ 공유한 조국에…野 “뻔뻔…덕분에 웃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12 10:23수정 2021-03-12 10: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의 자녀 입시비리 의혹을 지적한 기사를 소셜미디어에 공유해 12일 국민의힘 의원들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지난해 12월 딸 입시비리 혐의 등으로 징역 4년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상황이기 때문이다.

조 전 장관은 전날 페이스북에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의 자녀 입시비리 의혹 충격’이라는 제목의 기사 링크를 공유했다.

기사에는 ‘박 후보의 부인이 2000년을 전후한 시기에 진행된 홍익대 미대 입시 실기시험 후 딸과 함께 찾아와 잘 봐달라고 부탁했다’는 홍익대 전직 교수의 주장이 담겼다.

주요기사
조 전 장관이 해당 기사를 페이스북에 공유한 건 박 후보의 도덕성을 비판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일각에선 1심 재판부가 정 교수의 딸 입시비리 혐의를 인정한 상황에서 조 전 장관이 다른 정치인의 자녀 입시 비리를 공격한 건 이중성을 드러낸 게 아니냐고 비판했다.


“박 후보 딸, 홍익대 입시나 편입시험 자체를 본 적 없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1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박 후보가 딸 입시 부정에 개입했다는 내용의 기사 자체가 가짜뉴스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조국 전 장관이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딸 입시부정에 개입했다는 가짜뉴스를 페이스북에 버젓이 공유했다”며 “가히 그 뻔뻔함은 우주 최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은 자녀 가짜 인턴확인서를 직접 조작했다는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고 부인은 표창장 위조해 실형 판결까지 받았다”며 “자신이 입시부정 저질렀다고 모든 사람이 다 똑같은 줄 아는 거냐, 아니면 입시부정으론 부족해 허위사실 유포죄도 죄목에 추가하고 싶은 거냐”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조 전 장관이 공유한 악의적 흑색선전과 달리 박 후보의 딸은 홍익대 입시나 편입시험 자체를 본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연히 실기시험 역시 없었다”며 “시험을 안 봤는데 청탁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는 건 궤변을 넘어 망상”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요즘 통 웃을 일이 없는데 이 분(조 전 장관) 덕분에 (웃는다)”고 비판했다.

12일 현재 조 전 장관의 페이스북 계정에는 그가 공유했던 기사 링크가 보이지 않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