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관련업체 직원과 부적절 골프회동 유감”…해당 직원 ‘직위해제’

뉴스1 입력 2021-03-11 16:46수정 2021-03-11 16: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수력원자력이 10일 새만금이 제기한 부적절한 골프 회종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News1
한국수력원자력이 11일 새만금재생에너지 민관협의회 민간위원들이 제기한 ‘부적절한 골프 회동’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해당 직원을 직위해제 했다.

민간위원들은 지난 10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만금개발청과 한수원 직원들이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관련업체 직원들과 골프회동을 가졌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수원은 이날 설명자료를 내고 “해당 직원을 직위해제했다”며 “골프회동을 가졌다는 직원은 한수원에서 새만금솔라파워(주)로 파견된 직원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직원은 300MW 수상태양광 입찰 업무와 무관하다”며 “함께 골프를 친 것으로 확인된 현대글로벌 직원은 지난 1월 퇴사해 이번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과는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엄중하게 대응하기 위해 해당 직원의 파견을 해제하고 직위해제 조치를 했다”며 “상세 경위를 파악해 관련 규정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북=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