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사 공모주 균등배정 평균 1주 전망…증권사 따라 0주도 속출할듯

뉴스1 입력 2021-03-10 15:16수정 2021-03-10 15: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상반기 기업공개(IPO) 초대어로 꼽히는 SK바이오사이언스의 일반 공모 청약이 시작된 9일 서울 중구 NH투자증권 명동점에서 투자자들이 투자 상담을 받고 있다. 9일과 10일 이틀간 공모주 청약을 하는 SK바이오사이언스의 공모 금액은 1조5000억원으로 지난 2017년 넷마블(공모 규모 2조6617억원) 이후 가장 크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AZ)를 위탁 생산하면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2021.3.9 © News1
올해 상반기 기업공개(IPO) 최대어로 꼽히는 SK바이오사이언스의 공모주 청약에서 균등 배정 물량이 청약자당 평균 1주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청약 증권사에 따라 한주도 못받는 투자자들도 속출할 것으로 보인다.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주관사인 NH투자증권에 따르면 청약 마지막날인 10일 오후 2시 기준 SK바이오사이언스 청약증거금은 총 52조8394억원에 달한다. 이에 따라 역대 최대인 카카오게임즈(58조5543억원)의 기록을 깰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 공모주 청약을 받는 6개 증권사를 통한 총 청약 건수는 221만898개로 집계됐다. 우리사주 실권주를 포함해 총 모집수량인 583만7100주의 50%인 291만8500주가 청약 신청 투자자에게 균등 배정됨에 따라 평균 1.3주를 배정받게 된다.

그러나 배정 물량이 적은 증권사에 청약한 투자자들 중에서는 한주도 못받는 경우가 속출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가장 많은 물량(일반청약 583만7100주 중 균등배정 291만8500주)을 배정받은 NH투자증권을 통한 청약건수는 59만6716건으로 1인당 균등배정물량은 평균 1.8주다.

SK증권(일반청약 46만6968주 중 균등배정 23만3484주)의 경우 청약건수가 10만9032건으로 청약자당 균등 배정 물량은 2주를 넘는다.

반면 일반청약물량 29만1855주(균등배정 14만5927주)를 각각 배정받은 삼성증권과 하나금융투자의 청약건수는 균등배정 물량을 초과한 36만6946건과 19만9685건을 기록했다. 추첨을 통해 1주를 받을 수 있는 투자자와 한주도 못받는 청약자가 구분된다.

한국투자증권(일반청약 134만2533주 중 균등배정 67만1266주)을 통한 청약건수는 50만345건, 미래에셋대우(일반청약 128만4162주 중 균등배정 64만2081주)를 통한 청약건수는 43만8174주로 집계됨에 따라 1~2주 내외에서 균등배정물량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청약건수가 급증한 것은 일반 공모 물량 중 50%를 떼어내 최소증거금(SK바이오사이언스 경우 10주, 32만5000원) 이상을 낸 청약자라면 누구나 똑같이 배정하는 균등배정방식을 올해부터 도입한 것이 배경이지만 한 사람이 복수의 증권사에 청약할 수 있는 중복청약이 기존대로 허용된 것도 주된 요인이다. 이에 따라 배우자, 자녀 등 가족은 물론 심지어 친척 명의까지 동원해 청약 계좌를 만드느라 증권사 객장이 북새통을 이루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균등배정물량을 뺀 나머지 50% 물량은 증거금 규모에 따라 배정하는 비례방식을 적용한다.

중복청약이 허용되는 IPO 대어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마지막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당초 금융당국은 소액투자자들이 공모주 혜택을 받는 균등배정방식을 도입하면서 중복청약을 금지하려고 했다. 그러나 자본시장법 시행령 마련이 늦어지면서 SK바이오사이언스에는 적용하지 못했는데, 이달 중에 중복청약을 금지할 수 있는 근거가 되는 시행령을 입법 예고할 예정이다.

같은 시각 기준 SK바이오사이언스 청약 증거금은 총 52조8394억원이다. 이는 약 31조원의 증거금이 몰렸던 SK바이오팜을 넘어선 것으로 역대 최대 증거금을 기록했던 카카오게임즈(58조5543억원)의 기록을 깰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가장 많은 물량이 배정된 NH투자증권에 몰린 증거금이 20조1025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투자증권(14조307억원), 미래에셋대우10조5921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장외시장 거래가격은 20만원 수준이다. 이를 감안해 이른바 ‘따상’(공모가 2배에서 시초가가 형성된 후 상한가)에 대한 기대감이 투자자들 사이에서 커지고 있다. 상장 첫날 따상을 치면 주가는 16만9000원이다.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AZ)를 위탁생산 중인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2018년7월 설립된 이후 인플루엔자 백신, 대상포진 백신 등 생물학적 제제 제조업을 영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계획 승인을 받았고 본격적인 백신 생산에 나서는 등 감염병 예방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