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도쿄전력, 후쿠시마 원전 지진계 고장 반년 이상 방치

뉴시스 입력 2021-02-23 11:33수정 2021-02-23 11: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13일 지진 데이터 놓쳐…"복구 필요 있었다"
일본 도쿄전력이 후쿠시마(福島) 원전에 설치됐던 지진계 총 2대가 고장났는데도 방치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그 결과 지난 13일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발생한 지진의 데이터도 얻지 못했다.

23일 아사히 신문과 도쿄신문, NHK 등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제1원전 3호기 원자로 건물 내 설치한 지진계 총 2대가 고장났는데도 불구하고 수리하지 않고 반년 이상 방치해 지난 13일 후쿠시마현 앞바다의 규모 7.3 지진을 기록하지 못했다.

도쿄전력 측은 전날 원자력 규제위원회의 검토회의에 참석해 지진 영향을 보고하며 해당 사실을 밝혔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지난 13일 지진 이후 기자회견 및 공표 자료 등을 통해 지진계 고장을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이전에도 관련 공표는 없었다.

주요기사
후쿠시마 제1원전 3호기 지진계 설치는 법에 따라 의무화된 것은 아니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원전사고 영향을 받은 3호기 건물 내진성 검토를 위해 설치한 것이다.

도쿄전력은 지난해 3월 3호기 원자로 건물 5층과 1층에 지진계를 총 2개 설치했다. 1층 지진계는 설치 4개월 뒤인 7월 침수로 고장났으며 같은 해 10월 5층의 지진계도 다른 이유로 고장났다.

아사히는 “수리 등 대응을 하지 않아 (13일 지진에 대한) 귀중한 데이터를 얻는 기회를 놓쳤다”고 지적했다.

후쿠시마 폐로추진 컴퍼니 오노 아키라(小野明) 최고책임자는 검토회에서 “귀중한 데이터를 얻을 수 있는 기회를 놓쳐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도쿄전력 대변인은 같은 날 저녁 기자회견을 열고 “대책을 세워 (새로운 지진계를) 설치할 예정이었다. 고장 후 신속히 복구할 필요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원자력 규제위원회의는 향후 도쿄전력에게 “지진에 대한 구체적인 기록을 얻지 못한 것은 반성해야 한다. 대응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고 구체적인 대응 방침을 요구했다. 지진계 관리 의무화도 검토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13일 후쿠시마 앞바다에서는 규모 7.3, 진도 6강의 강한 지진이 발생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