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새터민 4명, 이인영 고소…“우리 증언을 거짓말로 몰아”

입력 2021-02-22 14:19업데이트 2021-02-22 14: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인권단체, 고소 기자회견
"탈북자들 거짓말쟁이로 몰아"
통일부 "거짓 취지 발언 없어"
일부 새터민들이 “탈북자들의 증언은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한 것은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처사”라고 주장하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22일 검찰에 고소한다.

북한인권단체 사단법인 물망초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북자 4명이 이 장관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물망초는 “이 장관을 고소하는 탈북자들은 대한민국에 정착한 이후 기회가 있을 때마다 자신들이 겪은 인권유린의 실상을 증언해왔다”며 “‘탈북자들의 증언은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것은 탈북자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고소장을 통해 “자신들의 증언을 거짓말인 양 해외언론, 특히 주한 외신기자들에게 발언한 것은 용서받지 못할 명예훼손 행위이자 자유를 찾아온 북한이탈주민들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통일부장관이 북한동포들을 인권유린의 수렁에서 구출하는 데 앞장서야 함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인권유린 범죄자들을 두둔했다”며 “북한인권운동을 하고 있는 활동가들을 거짓말쟁이로 몰아붙이며 탄압하는 것은 간과할 수 없는 직무유기이자 권리남용인 명백한 불법 행위”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장관의 이 같은 발언과 인식은 대한민국 헌법에 반하는 반역 행위이자 탈북자들에 대한 범죄”라며 “검찰은 철저히 수사해 엄벌에 처해달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검찰에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이 장관은 지난 3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북한인권 기록물 공개와 관련한 질문에 “기록이 실제인지 (북한 이탈 주민의) 일방적인 의사를 기록한 것인지 아직 확인·검증 과정이 부족하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통일부는 이날 오전 “통일부와 통일부 장관은 탈북민들의 증언이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에 북한인권실태를 알리는 귀중한 기록이고 이들에 대한 조사와 기록과정이 피해자 중심주의라는 원칙을 바탕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분명한 인식을 갖고 있다”며 거짓말이라는 취지로 발언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