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에이미 ‘강제 출국 5년 만에 입국’

뉴스1 입력 2021-01-20 20:49수정 2021-01-20 20: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에이미가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중국 광저우에서 입국하며 손 인사를 하고 있다. 2021.1.20/뉴스1 © News1
방송인 에이미가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중국 광저우에서 입국했다.

이날 회색 방울 모자와 코트를 입고 나타난 에이미는 취재진들을 만난 뒤 90도 인사를 하며 인터뷰에 임했다.

5년 만에 한국에 돌아온 소감을 묻는 질문에 “뭐라고 설명 할 수 없다. 아직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 우선 가족들 만날 생각하면서 기쁘게 왔다”고 말했다.

또 돌아온 이유에 대해서 “입국 금지 기간이 5년이 끝났다. 가족과 함께 있고 싶은 마음과 새 출발 하고 싶은 마음이 있어서 돌아왔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미국 시민권자인 에이미는 지난 2015년 12월 말 한국에서 미국으로 강제 출국했다. 앞서 2012년 에이미는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고, 집행유예 기간 중인 2014년 졸피뎀을 복용한 혐의 등으로 벌금형에 처해지면서 이후 강제출국 조치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