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文 회견, 단호하고 명쾌…개혁 완수 의지 읽어”

뉴시스 입력 2021-01-18 16:23수정 2021-01-18 16: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결실 맺기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 다해야"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의 남은 1년 동안 반드시 개혁을 완수하겠다는 의지를 읽을 수 있었다”고 평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을 보고’ 제목으로 올린 글을 통해 “화면을 통한 생소한 기자회견 방식이 낯설었지만 소통은 그 어떤 벽도 허물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같이 적었다.

정 총리는 “거리두기는 코로나를 차단하기도 하지만 국민 서로 간의 생각을 단절시키기도 했다. 그동안 적지 않은 갈등이 우리 사회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다”며 “이에 대한 대통령의 생각과 주장은 단호하면서도 명쾌했다”고 적었다.

또 “그동안 국론을 어지럽히던 검찰개혁과 사면, 재난지원금의 지원 방식, 부동산과 이익공유제, 논란의 중심이던 현안 과제에 대해 대통령은 확실한 방향성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이어 “백신 수급과 접종방식에 대해서도 정부의 입장과 계획을 소상히 설명하여 국민 불안을 불식시키려 최선을 다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농부는 흔들림이 없어야 한다. 겨울 언 땅을 갈아 봄에 씨를 뿌리고 여름날 장마와 폭풍을 잘 이겨내도 가을의 결실을 위해서는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대통령의 회견을 보고 있노라니 남은 1년이 문재인 정부는 물론이며 포스트 코로나로 우뚝 서서 새롭게 탈바꿈하는 대한민국 변화의 시작이라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문재인 정부의 개혁 과제를 완성하는 뜻깊은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내각이 합심하여 진력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