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22일 유엔총회 화상 기조연설…‘코로나19 극복 강조’

뉴스1 입력 2020-09-17 11:32수정 2020-09-17 11: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靑 "코로나 극복, 기후변화, 韓 평화 관심 당부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되는 제75회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한다고 청와대가 17일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는 21일 유엔총회 75주년 기념 고위급 회의와 22일 75회 유엔총회에 화상으로 참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여는 취임 후 네 번째로, 22일 유엔총회 첫날 9번째 순서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라며 “코로나19 위기상황 극복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강조하고,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와 관심을 당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