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한령 해제?…한국 드라마 ‘미생’ 리메이크판 2년 만에 방영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0-09-06 16:27수정 2020-09-06 16: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에서 한류 콘텐츠 수입을 중단하는 한한령(限韓令)이 내려진 이후 처음으로 한국 드라마의 리메이크판이 중국에서 방영됐다. ‘한한령 해제 신호탄’ 아니냐는 긍정적 해석도 있지만 일부에서는 ‘중국에서 다시 만든 리메이크판이어서 본격 해제 조짐이라고 보기엔 이르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6일 한국 콘텐츠를 중국에 수출하는 관계자들에 따르면 2014년 한국에서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미생’의 중국 리메이크판이 4일부터 중국 둥팡위성TV, 저장위성TV 등 지방 방송국과 중국 콘텐츠 플랫폼 유쿠(YOUKU)에서 방영되기 시작했다. 중국판 미생의 제목은 ‘핑판더룽후이(平凡的榮輝)’로 ‘평범한 영광’이라는 뜻이다. 한국에서는 22부작으로 제작됐지만 중국에서는 총 41편으로 만들어졌으며, 현재 2회까지 방영을 마쳤다.

중국판 미생은 이미 2018년에 제작을 마쳤다. 그러나 당시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에 따른 한한령으로 중국에서 한국 콘텐츠 방영이 사실상 금지된 상태였다. 이 때문에 2년 동안 TV방영을 못하다 이번에 선보이게 된 것이다.

일부에서는 조만간 한한령이 완전 해제될 것이라는 기대도 나오고 있다. 중국에 한국 영화 등 문화콘텐츠를 수출하는 관계자는 “중국 영화 배급사 등에서 한국영화 판권을 지속적으로 수입하고는 있다”면서 “이들도 모두 한한령 해제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에서 제작된 영화나 드라마 방영이 아니라 리메이크 작품이어서 한계가 있다는 분석도 있다. 연기자들이 모두 중국 배우들이어서 중국 일반 시청자들은 한국 작품인지 중국 작품인지 구분할 수 없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