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이제 대형 식품시장서 매주 코로나 검사한다

뉴스1 입력 2020-08-02 15:03수정 2020-08-02 15: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이 이제 대규모 도매시장에서 매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2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달 30일 각 지방 보건당국에 냉동·냉장 육류와 해산물을 파는 도매시장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강화하라고 촉구했다.

이는 앞서 베이징의 신파디(新發地) 도매시장과 다롄(大連)의 카이양(凱洋) 세계해산물회사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나온 조치다.


이에 따라 각 지방 보건당국은 육류와 해산물을 판매하는 도매시장으로부터 매주 1회씩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한 샘플을 채취하게 됐다.

주요기사

샘플 채취 대상은 시장 내 Δ판매대에서 사용하는 칼 Δ작업자의 옷 표면 Δ냉동고 Δ육류 및 해산물 Δ하수구 Δ화장실 Δ쓰레기차 Δ사무실 등이다.

다만 소규모 도매시장의 경우 한 달에 한 번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중국은 이미 수입 육류·해산물뿐 아니라 자국 내 육류 가공업체 제품을 대상으로도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