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가구 600만 시대 코 앞, 공유형 주거상품 인기 상승

동아경제 입력 2020-05-20 10:35수정 2020-05-20 14: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로프트원 오피스텔
1인가구 시대가 도래하면서 공유형 주거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개인적인 공간은 따로 사용하지만 운동을 하거나 휴식하는 공간은 공동으로 이용하는 공유형 주택이 단순한 유행을 넘어 하나의 문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대표적인 곳은 쉐어하우스다. 다수가 한집에 살면서 공간을 나눠 쓰는 개념으로, 원룸보다 비교적 저렴한 보증금과 월세로 쾌적한 환경에서 거주할 수 있다는 것이 인기 요인이다. 실제 쉐어하우스 전문 플랫폼 운영업체 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강남구의 쉐어하우스 점유율이 2018년보다 2배 이상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쉐어하우스의 수요층이 기존 대학생에서 사회 초년생까지 확대되면서 시장도 확대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최근 오피스텔에도 공유형 공간을 늘리는 곳들이 눈에 띄고 있다. 한 집에서 방을 나눠 쓰는 쉐어하우스와 달리 독립된 1인 가구에 커뮤니티 시설을 접목한 방식인 것이다. 개인의 사생활을 철저하게 보호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외부로 나가지 않고도 건물 안에서 공부나 휴식, 운동, 여가 등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비대면·비접촉이 일상화되면서 집 밖으로 나가지 않더라도 주거공간 내에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에 대한 가치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기사

서울 중랑구 태릉입구 초역세권에 위치해 있는 ‘로프트원’도 공유형 공간을 대거 확보한 오피스텔이다. 중랑구 동일로 952번지 일대에 들어선 로프트원은 지하4층~지상15층, 전용면적18~36㎡로 도시형생활주택 248세대와, 오피스텔50실 총 298실로 조성됐다.

이 단지에는 입주민들을 위한 다채로운 공유공간을 마련돼 있다. 우선 3층에는 입주민 방문객을 위한 별도의 게스트룸을 마련, 아파트 못지않은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15층에는 커뮤니티센터, 스터디룸, 피트니스센터도 운영한다. 특히 스터디룸은 폴딩도어를 통해 야외 테라스와 연결돼 있어 탁 트인 공간에서 휴식 및 도시뷰도 즐길 수 있다. 건물 옥상 역시 공용 공간으로 꾸며 입주민들이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전용예약으로 모임, 회의, 파티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룸은 세련된 인테리어가 적용돼 아늑함을 느낄 수 있으며, 곳곳에 정춘표 작가 등 예술가들의 작품 전시를 통해 감성적인 공간을 조성했다. 이 밖에도 커뮤니티 룸에는 TV와 프로젝터 등이 구비돼 다목적 활용이 가능하다.

건물 1~2층에 커피숍, 셀프세탁소, 병원, 약국 등이 입점 예정으로 멀리 나가지 않더라도 생활 편의시설을 단지 내에서 이용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바로 옆에는 이마트(묵동점)이 위치해 있으며 길 건너에는 롯데시네마묵동점(가칭)이 올 하반기 개관을 앞두고 있다. 원자력병원, 서울의료원, 백병원 등 의료시설도 가깝다.

건물 외관이나 실내 인테리어도 젊은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도록 감각적으로 디자인됐다. 건물의 공용부분은 붉은색 벽돌과 노출 콘크리트 마감으로 인더스트리얼 인테리어로 꾸몄으며, 건물 앞쪽을 비롯한 내부 곳곳에는 최근 인스타그램을 비롯한 SNS에서 주목받아 유명 브랜드들과 협업을 진행한 스티븐 해링턴(@s_harrington), 아카시 니할라니(@aakashnihalani) 의 전시작품들이 설치돼 있어 감각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다양한 예술작품을 설치해 눈길을 끌고 있다. 또 각 룸별로는 화이트와 그레이, 블루, 핑크, 그린 등 다채로운 색상을 활용한 컬러 인테리어가 공간에 생동감을 불어넣어주고 있다.

이 단지는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입주민의 안전한 생활을 보장한다. 입구 및 각 층별 보안시설을 비롯해 무인택배·주차통제시스템, 24시간 경비를 도입해 주거 안정성을 높였으며 3~4층을 여성 전용 층으로 구성해 해당 층에서 생활하는1인 여성 가구들은 더욱 안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다. 추가로 도보 10분(지구대는 12분) 거리 내 먹골파출소, 먹골지구대가 위치해있어 주거지 주변 치안유지 및 입주민의 심리적 안정감까지 더해준다.

교통환경도 뛰어나다. 도보 5분 거리에 지하철6·7호선 태릉입구역이 위치한 더블초역세권으로 이를 이용하면 강북은 물론 강남까지 30분 대로 이동 가능하다. 또한 북부간선도로, 동부간선도로가 인접해 차량을 통해 서울 전역으로 이동이 편리하다.

서울에서 보기 드문 쾌적한 자연환경도 돋보인다. 도보 5분 거리에 중랑장미공원, 중랑천이 위치해 있어 산책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으며 봉화산둘레길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