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오거돈 이른 시일내 소환조사”…공개소환 여부 검토 중

뉴스1 입력 2020-05-19 15:19수정 2020-05-19 19: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오전 부산시청 9층에서 부산시장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 시장은 부산시장직을 사퇴하면서 “한 사람에게 5분 정도의 짧은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2020.4.23/뉴스1 © News1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각종 의혹을 수사중인 경찰이 지난 주말동안 압수수색을 진행하면서 오 전 시장에 대한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공개 소환이 이뤄질지 관심이 쏠린다.

부산경찰청은 오 전 시장에 대한 공개소환 여부에 대해 내부 검토를 진행 중인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경찰은 우선 오 전 시장과 의견을 조율해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내부 지침상 피의사실공표금지 규정에 따라 비공개 소환을 원칙으로 하지만 포토라인에 설 지 여부는 오 전 시장의 의사를 우선적으로 물어보고 내부 검토를 거쳐 결정하기로 했다.


오 전 시장은 성추행 사건 당시 고위 공직자 신분이었고 제21대 총선에 영향을 주지 않기 위해 사퇴시기를 조율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는 만큼 국민의 알 권리와 공공성 측면에서도 공개 소환이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제기된다.

주요기사

경찰은 최근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오 전 시장으로부터 휴대전화를 제출받았다. 오 전 시장과 측근 관계자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메시지와 통화내역 등을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오 전 시장이 성추행 사건이 벌어진 직후 누구와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사건을 무마하려 하거나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이 있는지 등을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오 전 시장 정무라인과 측근 관계자들을 비공개 소환 조사하면서 공증 내용을 확보했고 ‘성추행 사실 인정’과 ‘사퇴’를 제외한 또다른 내용이 포함됐는지 파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도 최근 경찰 조사에서 진술을 한 만큼 성추행에 대한 수사는 상당히 진척된 것으로 관측된다.

경찰 관계자는 “빠른 시일 내 불러서 조사할 예정”이라며 “내부 규정상 오 전 시장이 언제 출석하는지는 원칙적으로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법조계의 한 관계자는 “공직자가 저지른 범죄 행위에 대한 국민의 알 권리 그리고 인권침해가 상충되는 부분인데 이번 사례는 정치적 문제도 그대로 연결되는 부분”이라며 “공개 소환 여부가 어떻게 논의될 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