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길 찾아 떠나는 아기 두꺼비들

동아일보 입력 2020-05-19 03:00수정 2020-05-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구 수성구 욱수동 망월지에서 어른 손톱만 한 크기로 자란 새끼 두꺼비들이 15일 서식지인 욱수골로 이동하고 있다. 매년 2, 3월 암컷 두꺼비 300∼400마리가 못으로 들어가 산란하면 이맘때 새끼 두꺼비 수만 마리가 숲으로 이동한다.
 
대구 수성구 제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