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인스타에 악플, 욕설 달면 ‘일괄삭제’ 가능”…안전기능 도입

뉴스1 입력 2020-05-18 10:31수정 2020-05-18 10: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스타그램 제공)© 뉴스1
인스타그램은 최대 25개 댓글을 일괄 삭제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안전 관련 기능을 추가 도입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기능 도입은 댓글이나 태그 등 플랫폼 내에서 타인과 맺는 교류에서 이용자 개인의 권한을 강화함으로써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도록 하고자 마련됐다.

먼저 피드에 올린 사진이나 동영상에 부정적인 댓글이 갑자기 많이 게시되는 경우 이를 관리하기 어렵다는 점을 고려해 최대 25개의 댓글을 일괄 삭제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또 자신을 게시글에 태그하거나 댓글 및 캡션에서 언급할 수 있는 계정을 제한하는 기능도 선보인다. 원치 않는 상대방이 자신의 계정을 태그하거나 아이디를 ‘@언급’하며 괴롭히는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다.

주요기사

이에 따라 태그와 언급 허용 범위를 ‘모든 사람’ ‘내가 팔로우하는 사람’ ‘허용 안 함’ 세가지 옵션 중 선택할 수 있다.

인스타그램은 이번 방침이 온라인 괴롭힘(사이버불링)으로부터 이용자를 보호함과 동시에 긍정적 교류는 더욱 강화하고 독려할 수 있는 기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향후에는 댓글창 상단에 원하는 댓글 몇개를 고정해 계정의 분위기를 원하는대로 조성할 수 있는 ‘댓글 고정’ 기능도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인스타그램 관계자는 “이번에 새롭게 추가된 두 가지 기능을 통해 보다 많은 이용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자신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고 사랑하는 사람과 관심사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스타그램 모회사인 페이스북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발표한 ‘커뮤니티 규정 집행 5차 보고서’에 따르면 인스타그램은 2019년 10월부터 지난 3월까지 자살 및 자해 콘텐츠의 사전 감지율이 지난해 4~9월 2개 분기 대비 12%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기간 삭제 권고 등 규제 조치가 내려진 콘텐츠의 양도 40% 늘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