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아시아나 실적 곤두박질… 각각 1분기 566억-2082억 영업손실

변종국 기자 입력 2020-05-16 03:00수정 2020-05-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 대형항공사들의 1분기(1∼3월) 실적이 곤두박질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기 때문이다.

15일 대한항공은 1분기 매출액이 작년 동기 대비 6892억 원(22.7%) 감소한 2조3523억 원이라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566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950억 원 줄며 적자로 전환했다. 당기순손실은 5368억 원이었다. 다만 항공기 비운항으로 인한 유류비와 인건비 등 영업비용이 전년 동기 대비 14.1% 줄어들었다. 또 여객 수송 실적은 29.5% 줄었지만 화물기 가동을 늘려 화물 수송 실적은 3.1% 증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1분기 매출액이 작년 동기 대비 3095억 원(21.5%) 감소한 1조1295억 원이었다.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은 각각 2082억 원과 5490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적자 폭이 확대됐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변종국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항공사#대한항공#아시아나#영업손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