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윤미향 고발건 수사착수…경제범죄 전담부에 배당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15 18:39수정 2020-05-15 18: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찰이 기부금 의혹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전 이사장을 시민단체가 고발한 사건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15일 서울서부지검은 정의연 기부금 의혹 고발 건을 전날 공정거래·경제범죄전담부(형사4부)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고발 건수는 총 4건이다.


활빈단, 자유대한호국단, 행동하는자유시민,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정의연과 더불어시민당 당선자인 윤 전 이사장을 업무상 횡령 및 사기 등 혐의로 고발했다.

주요기사

행동하는 자유시민은 지난 13일 고발장을 제출하면서 “기부자들은 상당 금액이 피해 할머니에게 전달될 것이라는 믿음으로 기부했다”며 “기부 의사에 반하는 목적으로 사용한 것은 좌시할 수 없는 문제”라고 했다.

잎서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92)는 지난 7일 “학생들은 전국의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해 돈을 내지만, 할머니들에게 쓰인 적은 없다”며 정의연의 기부금 사용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정의연은 “기부 후원금은 목적에 맞게 사용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