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그린뉴딜로 2~3년 내 성과 도출…전기요금 합리화 검토”

뉴시스 입력 2020-05-14 15:11수정 2020-05-14 15: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세종청사서 기자 간담회 열어
"친환경화 관련 그린뉴딜 사업 고민"
"올해 수소 충전소 보급 제대로 할 것"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4일 “그린뉴딜은 2~3년내 성과를 도출할 수 있고 에너지 전환과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함께 나올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성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얼마 전 문재인 대통령이 관계부처에 주문한 그린뉴딜 사업에 대해 이런 견해를 내놨다.

산업부와 환경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 등은 문 대통령의 지시를 토대로 그린뉴딜 정책을 마련해 서면으로 보고할 예정이다.


성 장관은 “그린뉴딜의 기본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전 세계적인 노력에서부터 시작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산업부의 역할은 이산화탄소(CO2)와 관련된 것이 가장 크다”며 “과거에는 단순히 비용 측면에서 생각했다면 시대가 바뀌면서 투자를 통해 생태계를 산업화하고 성장 동력을 얻을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그린뉴딜은 우리 정부에서 남은 기간 중요한 과제로 추진될 것”이라며 “기존 사업들을 단순히 확대하는 것이 아니라 카테고리화, 프로젝트화하고 실제 예산을 투입해 경제적 파급 효과를 낼 수 있는 사업을 중심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4차산업혁명 시대에 놓쳐서는 안 될 흐름으로는 친환경화와 스마트화, 고부가가치화를 꼽았다. 그린뉴딜 관련 사업도 이런 흐름에 맞춰 추진되면서 새로운 시대의 산업 방향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성 장관은 “친환경화 측면에서 그린뉴딜 사업을 고민하고 구체화할 것”이라며 “기존 산업을 전환하거나 새로운 산업을 시작할 때 그린뉴딜의 요소를 포함할 수 있는 프로젝트도 함께 가지고 갈 수 있을 것”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얼마 전 발표된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초안과 관련된 질문도 이어졌다. 이 계획의 골자는 석탄 발전을 줄이고 환경 친화적인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을 늘리자는 것인데 이러면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성 장관은 “이번 계획은 환경부의 평가와 공청회, 국회를 거쳐 확정되는 것”이라며 “구체화되는 과정에서 필요하다면 전기요금에 미치는 영향도 조사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지난해에 공식적으로 말한 것처럼 현재 전기요금 체계는 합리화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수소충전소 확대 방안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성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부품 공급이 어려워 지연된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며 “인력과 물품 이동을 지원하는 시스템을 구축했고 물류 등도 문제가 없도록 살피겠다”고 말했다.

그는 “수소차와 수소충전소 보급이 당초 발표한 목표에 미치지 못하지만 실질적인 증가율은 세계 어디보다도 빠르고 많다”며 “올해는 수소 관련 차량뿐 아니라 충전소 보급도 제대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