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순 “재난지원금 기부말고 사용해야 지역상권 살린다”

뉴시스 입력 2020-05-14 12:13수정 2020-05-14 12: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의 간부 공무원 기부 움직임에 반대입장 보여
강원도가 긴급재난지원금의 기부 운동이 취지에 어긋난다고 지적하며 지원금 사용 촉진을 촉구하고 나섰다.

도는 지난 13일 춘천시 도청 앞 광장에서 도청 공무원, 강원경제단체연합회, 강원도상인연합회, 강원도사회복지협의회 등 도 단위 경제사회단체들이 참가한 가운데 ‘다함께 동행, 지역경제 살리기 챌린지’ 캠페인을 전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소비심리를 촉진하기 위해 긴급재난지원금 전액을 사용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도는 일부 자치단체 간부 공무원을 대상으로 긴급재난지원금 기부운동을 벌이는 것을 비판했다.

주요기사

긴급재난지원금 취지는 지원금을 받아 지역에서 소비활동을 권장하는 것이 목적임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용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도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례없는 수준의 외출 자제, 관광객 급감 등 내수 경기가 위축되면서 소상공인, 영세자영업자 등 지역 상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긴급재난금을 받자마자 전통시장 이용하기, 음식점, 카페, 의류 등 구입 시 소상공인 상가 이용하기, 플라이강원 항공원 구매, 지역복지시설에 대한 물품 및 상품권 기부 등 사용 안내 가이드를 제작해 홍보에 나섰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이번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으로 멈춰버린 지역상권을 살리는 일종의 ‘경제방역’의 전 직원이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상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춘천=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