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윤미향 논란, ‘위안부 문제’와 별개…정치공세 규탄”

뉴시스 입력 2020-05-14 12:04수정 2020-05-14 12: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역사적 무게 큰 사안…정치권 노력 계속돼야"
"기부금 의혹은 소명 이뤄져 의구심 해소돼야"
정의당은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의 기부금 부정사용 의혹 등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데 대해 “본 사안을 정치 공세의 도구로 삼아 시민운동의 의의를 훼손하고 이전 정권의 과오를 정당화하려는 시도는 규탄받아 마땅하다”고 밝혔다.

강민진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정의연의 기부금 의혹 문제와 특정 정치인의 자질 문제, 그리고 위안부 해결을 위한 시민운동의 의의와 박근혜 정권 당시 이뤄진 한일 합의의 문제점은 각각 별개의 사안으로 접근돼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정의연의 기부금 관련 의혹은 하루 빨리 적극적인 소명이 이뤄져 의구심이 해소되기 바란다”며 “다만 분명한 것은 위안부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 일본의 책임 추궁을 위한 시민사회의 헌신적인 노력과 성과가 훼손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했다.


강 대변인은 “위안부 문제는 정치 공방의 소재로 활용되기에는 역사적인 무게가 큰 사안임을 명심해야 한다”며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와 피해자 명예 회복 및 배상이 이뤄질 때까지 위안부 해결을 위한 시민운동과 정치권의 노력은 계속돼야 한다. 일본 대사관 앞 수요집회도 멈추지 않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