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사위 “11월 美대선 실시 장담 못해” 발언 논란

뉴시스 입력 2020-05-14 02:16수정 2020-05-14 02: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19 사태로 연기 가능성에 애매한 답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맏사위이자 백악관 막후 실세인 재러드 쿠슈너 선임보좌관이 11월 3일 미 대선 실시를 장담할 수 없다는 식의 애매한 말을 했다가 논란에 휘말렸다.

쿠슈너 보좌관은 12일(현지시간) 미 시사주간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대선 일정이 미뤄질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을 받고 “나는 어느 쪽으로 하게될지 잘 모르겠다. 지금으로선 그 것(11월 실시)이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디 9월, 10월, 11월에 들어설 때 우리가 검사를 비롯해 향후 발병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모든 다양한 일들을 충분히 해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를 두고 쿠슈너 보좌관이 그가 결정할 사안은 아니지만 가을에 코로나19 재확산이 나타날 경우 대선을 11월 3일 치를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다고 말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를 핑계로 대선 연기를 추진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 이미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쿠슈너 보좌관의 발언은 우려스럽다고 강조했다.

소셜미디어상에서 이날 발언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자 쿠슈너 보좌관은 대선 일자 변경에 관해 알고 있는 것이 없으며 관련 논의에 관여하고 있지도 않다고 해명했다.

민주당의 사실상 최종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로 곤란에 빠진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을 위해 어떻게든 선거를 연기하려 들 거라고 주장해 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연기에 관해 언급한 적은 없다. 다만 그는 민주당을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는 우편투표 검토 주장에 대해 부정투표 위험이 크고 공화당에 불리하다며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에도 절대 대선을 미뤄선 안된다고 강조해 왔다. 그는 우편투표 등을 활용해 이 감염증에 대응하면서 선거를 예정대로 치를 방법을 고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런던=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