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이태원 방문자 신고 망설이면 당혹스러운 상황 직면할 것”

뉴스1 입력 2020-05-13 09:15수정 2020-05-13 09: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5.11 © News1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집단감염과 관련해 “시간의 문제일 뿐, 이태원에 있던 방문자 전원을 찾아낼 것”이라며 “혹시 나는 괜찮을 것으로 기대하면서 망설이면 당혹스러운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자발적으로 신고할 것을 마지막으로 부탁한다”며 “기다릴 수 있는 시간이 별로 안 남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12일)까지 이태원 관련 확진자는 최소 108명으로 확인됐다. 정 총리는 “지금까지 2만여명 검사를 완료했지만 아직 연락이 닿지 않는 분들이 많이 남았다”며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 지금 당장 가까운 보건소나 선별진료소를 방문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검사 과정에서 신원이 노출되지 않도록 이태원 등 지역 방문 여부 외에는 아무것도 묻지 않겠다”며 “양성으로 밝혀지더라도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삭제하고, 2차 감염 우려가 있는 동선만 최소한으로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주요기사

이어 “정부는 이번 주 안에 모든 방문자를 찾아내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동통신 기지국 접속기록과 신용카드 결제기록에도 방문자 흔적이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번 지역감염 사례는 방역망 미비점도 노출시켰다, 행정명령으로 실내 밀집시설 명부작성을 의무화했지만 상당수 허위로 밝혀졌고 신분증 대조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방문자를 찾아내는 데 소중한 시간을 허비하면 그만큼 지역전파위험 커진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출입자명부 필요성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보건복지부와 행정안전부는 높은 수준의 IT 기술을 활용해 고위험 시설 출입 방문자를 안전하게 확인하는 방안을 고민해달라”며 “여러 방안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과도 협조해서 출입자들과 일치되는 명부가 확보될 수 있도록 방안을 찾아달라”고 주문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