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인공지능 인력 양성’ 국비 공모사업 선정

정재락 기자 입력 2020-05-13 03:00수정 2020-05-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울산시는 ‘인공지능(AI) 인력 양성 및 허브도시 기반 조성’ 관련 사업이 국비 공모에 선정돼 155억 원을 확보하게 됐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인공지능 대학원 사업과 지역거점 인공지능 교육 운영 사업, 소프트웨어(SW) 미래채움 사업, 국가 인프라 지능 정보화 사업 등 4개다.

인공지능 대학원 사업은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시가 인공지능 핵심 기술과 연구를 통해 세계적 수준의 고급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유치한 사업으로 5년간 국비 90억 원을 받는다. 이를 위해 시는 산학관 네트워크를 빠른 시일 내에 구축한다.

지역 거점 인공지능 교육 운영사업은 3년간 국비 13억5000만 원을 확보했다. 자동차, 조선, 화학 등 주력산업에 특화된 산업 인공지능 전문 인력을 매년 150명씩 양성할 예정이다.


소프트웨어 미래채움 사업은 3년 동안 국비 35억 원이 투입돼 초중고교생을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인공지능 교육을 강화한다.

주요기사

국가 인프라 지능 정보화 사업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울산 고위험 국가 산단 지하 배관 안전관리를 지능화한다. 국비 16억6000만 원을 확보했다.

시는 제조업 혁신을 위한 인공지능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제조 데이터센터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UNIST 인공지능대학원 등을 중심으로 첨단 인공지능 원천기술과 전문 인력을 공급해 인공지능 기업 성장을 지원하는 신규 사업을 발굴할 예정이다.

화학산단 안전·설비관리를 지능화해 스마트 정밀화학산단 구현을 추진하는 ‘유틸리티성 자원공유지원센터’도 올해 문을 열 예정이다.
 
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울산시#인공지능#국비 공모#울산과학기술원#자원공유지원센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