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원어민 보조 교사 11명 이태원 방문…5명 음성

뉴시스 입력 2020-05-12 14:27수정 2020-05-12 14: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교직원, 원어민 보조 교사, 학원 외국인 강사 전수조사 진행 충북도교육청은 서울 이태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와 관련해 소속 교직원, 원어민 보조교사, 학원 외국인 강사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원어민 보조교사 150명 중 이태원 방문자는 11명(이날 오전 기준)으로 이 중 5명은 음성판정이 나왔으며, 6명은 검사 중이다.

이들은 이태원 일대를 단순 방문해 밀접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도교육청은 파악했다.


도내 학원의 외국인 강사는 203명(중복자 8명 포함)으로, 충북 도내 학원과 교습소를 대상으로 이날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다.

주요기사

또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6일까지 이태원 일대를 방문한 외국인 강사는 자가 격리와 업무배제를 요청했다.

도교육청은 이태원을 방문한 교직원이나 확진자와 이동 동선이 겹치는 교직원은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도내 원어민 보조 교사들의 코로나19 무료 진단검사는 충북도의 협조를 받아서 하고 있다.

도내 학교와 교육기관에 근무 중인 원어민 보조 교사에게는 영문으로 국내 코로나19 관련 상황을 안내해 진단검사를 희망하면 무료로 진단검사를 받도록 수차례 안내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해당 지역을 다녀온 원어민 보조 교사는 모두 카페나 식당 등을 다녀오거나 거리를 산책한 정도로 파악되었다”라며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온 동선과 겹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도에서 지원하는 코로나19 무료진단검사와 선별진료소도 도내 외국인 강사들에게 안내했다.

등교 일정이 순연되면서 전날 재개관했던 12개 교육도서관과 교육문화원, 중원교육문화원, 제천학생회관 등은 이날부터 다시 휴관하기로 했다.

학생평가 일정도 변경해 중학교와 특성화고는 수행평가 비중을 줄이고 1학기 정기고사를 한 번만 시행하는 것으로 일선 학교에 권고했다.

일반 고등학교는 6월 초 중간고사와 8월 초 기말고사를 치르도록 하고, 고1·2학년은 중간고사 과목을 일부 축소를 검토하도록 안내했다.

다만 고3 학생은 이번 등교 연기를 마지노선으로 보고 있다.

오는 20일 등교 개학을 하자마자 학력평가부터 중간고사, 수능 예비평가 등 잇따라 다섯 차례의 시험을 소화해야 해 일정 변경이 곤란한 상황이다.

[청주=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