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국민 절반 이상, 아베 코로나 대응에 ‘부정적’

뉴스1 입력 2020-05-11 11:31수정 2020-05-11 11: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국민 절반 이상이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잇따르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이 지난 8~10일 실시한 5월 정례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조사 응답자의 34%가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힌 반면,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은 58%에 이르렀다.

요미우리의 올 3월 조사 당시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긍정적 평가 비율이 53%, 부정적 평가 비율 39%였던 것과 비교할 때 2개월 만에 두 수치가 역전된 것이다.


교도통신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같은 기간 실시한 5월 정례조사에서도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이 각각 57.5%와 55%로 과반을 차지했다.

주요기사

닛케이는 이 같은 조사결과에 대해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평가를 조사항목에 넣은 올 2월 이후 최고치”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이들 3개 언론사 여론조사에서 각각 41.7%(교도)와 42%(요미우리), 49%(닛케이)로 직전 조사 때와 같거나 1%포인트(p) 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에선 통상 내각 지지율 30%안팎을 정권 유지의 마지노선으로 본다.

특히 닛케이 조사에 ‘아베 내각을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Δ안정감이 있다(39%) Δ지도력이 있다(13%) 등을 제시했다.

그러나 이번 조사에서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들(42%)은 주된 이유로 ‘지도력이 없다’(35%)를 꼽아 2012년 말 아베 총리 재집권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고 닛케이가 전했다.

요미우리 조사에서도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들(48%)는 Δ총리를 신뢰할 수 없다(34%) Δ정책을 기대할 수 없다(26%) Δ총리에게 지도력이 없다(22%)고 밝혔다.

이 같은 조사결과에 대해 현지 언론들은 Δ정부의 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비상사태) 선언’ 지연과 Δ국민 1인당 10만엔(약 113만원)의 현금(특별정액급부금) 지급 방안을 둘러싼 혼선, 그리고 Δ일명 ‘아베노마스크’(アベノマスク·아베의 마스크)라고 불리는 천 마스크 배포 사업 논란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했다.

교도통신 조사에선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이 43.0%였다.

다만 이번 조사 응답자 가운데 다수는 당초 이달 6일까지였던 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 선언 발령 시한이 31일까지로 연장된 데 대해선 ‘타당하다’거나 긍정적으로 ‘평가한다’(요미우리 81%, 닛케이 84%, 교도 67.3%)는 견해를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