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땀승에도 찝찝한 뒷맛…두산, 5이닝 6실점 불펜이 안긴 고민

최익래 기자 입력 2020-05-10 19:05수정 2020-05-10 19: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 9회초 2사 두산 이형범이 KT 황재균에게 좌중월 동점 솔로 홈런을 허용한 후 외야를 바라보고 있다. 잠실|김종원 기자 won@donga.com
연장 11회 접전 끝에 상대 실책으로 맛본 짜릿한 승리. 일반적인 상황이라면 기분 좋은 마무리다. 하지만 5회까지 10-3으로 앞서던 경기를 연장까지 끌고 갔다는 자체가 고민이다. 시즌 초 두산의 불펜이 흔들리고 있다.

두산은 10일 잠실 KT 위즈전에서 13-12로 이겼다. 팽팽하던 연장 11회말 1사 1루에서 KT 2루수 박승욱의 연이은 실책으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연장전까지 갈 경기가 아니었다. 두산은 0-3으로 뒤진 3회 김재환의 만루포로 단숨에 경기를 뒤집었다. 이어 4회에는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의 3점포, 5회에는 연이은 적시타로 다시 3점을 더 보탰다. 5회까지 10-3으로 넉넉히 앞선 상황이었다.


하지만 뒤이어 올라온 불펜이 문제였다. 7회에도 마운드에 올라온 이용찬은 무사 만루 위기를 허용한 채 마운드를 박치국에게 넘겼다. 박치국은 희생플라이와 안타로 2점을 내줬다. 뒤이어 올라온 윤명준이 7회 위기는 지웠지만 8회 2사 후 다시 연속 안타를 허용했다. 불을 끄기 위해 등판한 함덕주가 1타점, 뒤이어 등판한 이형범이 2타점으로 추격을 허용했다.

관련기사

두산은 11-9로 앞선 9회, ‘클로저’ 이형범을 끝까지 믿었다. 하지만 이형범은 9회 강백호와 황재균에게 솔로포를 허용하며 블론세이브를 기록했다. 10회에도 올라온 이형범이 1점을 더 내줘 패배 위기까지 몰렸지만 타선이 10회와 11회 1점씩 뽑으며 간신히 경기를 이겼다.

선발 이용찬의 6이닝 6실점 결과도 만족할 수 없지만 불펜진의 5이닝 6실점은 더욱 큰 문제다. 이날 불펜의 성적을 보면 박치국(0.1이닝 무실점)~윤명준(1.1이닝 2실점)~함덕주(0이닝 1실점)~이형범(2이닝 3실점)~이현승(1.1이닝 무실점)으로, 마지막 이현승을 제외하면 모두가 흔들렸다.

두산은 지난해 불펜 평균자책점 3.64로 리그 2위였다. 블론세이브가 16개로 공동 1위 그룹(17개)에 비해 1개 적은 게 문제였지만, 이형범이 후반기부터 마무리로 자리를 잡으며 고민을 더는 듯했다.

하지만 올해는 시작부터 심상치 않다. 2년 연속 한국시리즈 우승을 노리는 두산의 불펜이 고민거리로 떠올랐다.

잠실|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