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3차 추경 준비…할 수 있는 자원·정책 총동원”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0 11:29수정 2020-05-10 11: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1, 2차 추경에 이어 3차 추경도 준비하고 있다”며 “앞으로 있을 더한 충격에도 단단히 대비하겠다. 정부가 할 수 있는 자원과 정책을 총동원하겠다”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통령 취임 3주년 특별연설’을 통해 “정부는 파격적이며 신속한 비상 처방으로 GDP의 10%가 넘는 245조 원을 기업 지원과 일자리 대책에 투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문제는 경제다. 지금의 경제위기는 100년 전 대공황과 비교되고 있다”며 “정부는 경제위기 극복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 벼랑 끝에 선 국민의 손을 잡겠다. 국민의 삶과 일자리를 지키는 버팀목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도 “그때까지 일상 복귀를 마냥 늦출 수 없다. 방역이 경제의 출발점이지만, 방역이 먹고사는 문제까지 해결해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어 “세계 경제는 멈춰 섰다”며 “바닥이 어디인지, 끝이 언제인지 아무도 모르는 상황이다. 우리 경제가 입는 피해도 실로 막대하다”고 진단했다.

또 “99개월 만에 무역수지 적자를 기록했다. 관광·여행, 음식·숙박업에서 시작된 서비스업 위축이 제조업의 위기로 확산되고 있다”며 “비교적 튼튼했던 기간산업이나 주력 기업들마저도
어려움이 가중되며 긴급하게 자금지원을 요청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고용충격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야말로 ‘경제 전시상황’”이라며 “실직의 공포는 영세 자영업자·비정규직·일용직을 넘어 정규직·중견기업·대기업 종사자들까지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다른 나라들보다 빠른 코로나 사태의 안정과 새로운 일상으로의 전환을 경제활력을 높이는 전기로 삼겠다”며 “소비 진작과 관광회복의 시간표를 앞당기고, 투자 활성화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제조업이 활력을 되찾도록 지원을 강화하며, 위축된 지역경제를 부양하는 대책도 신속히 추진하겠다”며 “국민들께서도 경제의 주체로서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소비와 경제활동에 활발히 나서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