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현충원 ‘전두환 현판’ 이달중 ‘안중근체’로 교체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20-05-09 03:00수정 2020-05-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5년 만에… 헌시비도 6, 7월경에
국립대전현충원에 설치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친필 현판(왼쪽)이 35년 만에 ‘안중근체’로 쓰인 현판(오른쪽)으로 교체된다. 국가보훈처 제공
국립대전현충원에 설치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쓴 현판과 헌시비(獻詩碑)가 35년 만에 교체된다고 국가보훈처가 8일 밝혔다.

지금의 현판·헌시비는 1985년 대전현충원 준공 당시 전 전 대통령이 쓴 글씨를 확대해 탁본한 뒤 부착하는 방식으로 제작됐다. 지난해부터 전 전 대통령의 필체로 만든 현판과 헌시비를 교체해야 한다는 요구가 각계에서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보훈처는 역사·문화재·보훈·법률 분야 전문가들의 의견 수렴과 자문을 거쳐 현판·헌시비의 교체 여부를 검토해왔다. 보훈처 관계자는 “국가에 헌신하고 공헌한 분들의 충의와 위훈을 기리는 국립묘지의 정체성과 국민 통합의 상징성을 고려해 교체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새 현판과 헌시비의 서체는 지난해 안중근 의사 의거 110주년을 기념해 발표된 ‘안중근체’로 제작된다. 안 의사가 자필로 남긴 ‘장부가’의 원본을 토대로 한글 필적을 추출해 만든 서체다.


대표적 독립운동가이자 독립군 총참모장으로 군인 정신의 귀감이 되는 안 의사의 친필체를 현판에 담아 그 정신을 기리기 위한 취지라고 보훈처는 설명했다. 새 현판은 이달 중으로 설치되고, 헌시비는 6∼7월경 교체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국립대전현충원#현판#헌시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