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4월 실업률 14.7% 사상최고

최지선 기자 입력 2020-05-09 03:00수정 2020-05-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의 4월 실업률이 14.7%로 1948년 월별 통계 발표 후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초기인 2월만 해도 3.5%로 반세기 최저 수준을 기록했지만 코로나19 타격이 워낙 커 두 달 만에 상황이 급변했다.

미 노동부는 8일(현지 시간) 4월 실업률이 14.7%, 비농업 일자리는 2050만 개 줄었다고 발표했다. 각각 3월의 4.4%와 70만1000명 감소에 비해 대폭 상승했다. 두 자릿수대 실업률은 오일쇼크 후폭풍이 닥친 1982년 11월(10.8%), 세계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0월(10.0%) 이후 처음이다. 경제 봉쇄가 본격화한 3월 15일부터 이달 2일까지 7주간 3350만 명이 실직했다. 이 중 2310만 명이 4월에 일자리를 잃었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주요기사

#미국 실업률#코로나19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