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장 근처에 원전” 경쟁사 비방글 쓴 남양유업 “사과”

뉴스1 입력 2020-05-07 14:20수정 2020-05-07 15: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양유업 홈페이지 캡처) 2020.05.07© 뉴스1
남양유업은 경쟁사 목장 근처에 원전이 있다는 비방글을 올리도록 사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고 7일 밝혔다.

남양유업은 이날 자사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에서 “A사의 유기농 목장이 원전 4㎞ 근처에 있다는 것이 사실이기 문제가 없다고 (실무자가) 자의적으로 판단한 것”이라며 이같이 해명했다.

앞서 한 육아 정보 카페에는 ‘A업체에 원유를 납품하는 목장 근처에 원전이 있다. 방사능 유출 영향이 있는 것 아니냐’는 글이 반복해서 올라왔다. A업체는 비방 글을 올리는 아이디 4개를 특정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부산에 있는 한 홍보 대행사가 IP 소재지임을 확인하고 해당 홍보 대행사를 압수수색했다. 조직적 비방 댓글 작업에 동원된 아이디 50개를 추가로 확보했다. 비방 댓글 작업에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으로 보고 홍원식 회장·남양유업 직원 3명·홍보 대행사 관계자를 포함한 7명을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했다.

주요기사

남양유업 관계자는 “지난 1년여간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해왔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심려를 끼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