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난 ‘동미니칸’ 한동민, 시즌 첫 ‘연타석포’…홈런 1위

뉴스1 입력 2020-05-06 20:42수정 2020-05-06 20: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 와이번스 한동민 © News1
‘동미니칸’ 한동민(31·SK)이 화끈한 타격감을 선보이며 ‘거포’의 부활을 알렸다.

한동민은 6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 6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한동민은 2-0으로 앞서가던 3회말 2사 1루에서 김민우의 3구째 한가운데 몰린 129㎞짜리 포크볼을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겼다.


맞는 순간 홈런인줄 직감할 수 있었던 비거리 120m의 대형 아치였다.

주요기사

이로써 한동민은 시즌 1호이자 개인 통산 100홈런을 달성했다. KBO리그 역대 95번째 기록.

뜨거운 타격감은 다음 타석에서도 이어졌다.

4-0으로 리드하던 6회말 선두타자로 나온 한동민은 김민우의 144㎞ 직구를 걷어 올려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포(비거리 110m)로 연결했다. 시즌 2호포.

KBO리그 올 시즌 1호이자 역대 1047번째 연타석 홈런이다. 나아가 한동민의 개인 통산 7번째 연타석 홈런.

한동민은 2018시즌 41홈런을 기록했지만 지난해 바뀐 공인구의 여파 등으로 홈런이 12개로 급감했다.

절치부심한 그는 올 시즌을 앞두고 히팅 포인트를 이전보다 앞으로 당기는 등 타격 자세에 변화를 줬다. 그 결과 개막 2경기 만에 2개의 홈런을 기록하며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리그 홈런 순위에서도 1위로 올라선 한동민이다.

(인천=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