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적대금지 구역서 南 GP에 총격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20-05-04 03:00수정 2020-05-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철원 DMZ서… 우리측 대응 사격, 2년전 남북군사합의 이후 첫 사례
폼페이오 “우발적 사고로 보고 있어”
북한군이 3일 비무장지대(DMZ) 내 우리 군의 최전방 감시초소(GP)에 총격을 가해 아군이 경고사격을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행보가 공개된 지 하루 만이다. 군사분계선(MDL) 일대 등 ‘육해공 완충구역’에서 일체의 적대 행위 금지를 골자로 한 9·19 남북군사합의(2018년)가 체결된 이후 북한이 DMZ에서 아군에 총격을 가한 것은 처음이다.

군에 따르면 3일 오전 7시 41분경 강원 철원 지역 중부전선 DMZ에서 여러 발의 총성과 함께 아군 GP로 총탄이 날아들었다. 군은 GP 외벽에서 피탄 흔적을 확인한 후 북한군 GP에서 기관총을 쏜 걸로 판단하고, K-6 기관총 등으로 두 차례 경고사격(10여 발씩)을 한 뒤 경고방송을 했다. 북한의 총격에 따른 우리 군의 인명 및 장비 피해는 없었다고 군은 전했다.

군 관계자는 “(북한군의 총격은) 9·19 군사합의를 위반한 것”이라면서도 “당시 짙은 안개로 시계(視界)가 1km 안팎에 불과했고, 북측이 근무교대 후 화기 점검이 이뤄지는 시간대였던 것 등을 고려할 때 의도적 도발일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이날 ABC방송에 출연해 “이 사건과 관련한 내부 정보를 봤다. 우발적인 사고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관련기사

#북한군#비무장지대#감시초소#총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