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탈출3’ 폐 놀이공원서 탐정 수사물 시작…최상 난이도 예고

뉴스1 입력 2020-05-03 11:09수정 2020-05-03 11: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N ‘대탈출3’
‘대탈출3’가 폐허가 된 놀이공원에서 ‘대탈출’식 탐정 수사물을 시작한다.

3일 오후 10시40분 방송되는 tvN ‘대탈출3’ 7회에서는 초보 탐정들에 빙의한 6명의 탈출러들이 색다른 재미와 긴장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시간이 멈춘 듯한 폐 놀이공원 ‘아차랜드’에서 여러 단서를 조합해 어딘가에 갇힌 피해자를 구출해야 한다. 겁과 의욕 모두 만점인 탈출러들의 치열한 추리 현장이 그 어느 때보다 호기심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이번 ‘아차랜드’ 편은 예고편을 통해 최상의 난이도가 예고되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스산한 기운이 감도는 놀이공원에서 단서를 하나씩 모으기 시작한 탈출러들이 범인의 정체를 밝히고, 피해자를 구출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탈출을 뒤로한 채 구출에 뛰어든 탈출러들의 오감 자극 수사 현장은 이날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요기사

연출을 맡은 정종연 PD는 “3일 방송되는 ‘아차랜드’ 편은 전체적인 이야기에 추리적인 요소가 강화됐다. 넓은 놀이공원을 바쁘게 뛰어다니며 단서를 수집하고, 이를 조합해 상황을 추리해나가는 탈출러들의 활약이 펼쳐진다”라고 예고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