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길 막힌 코로나시대…“황금연휴, 해외여행 대신 명품백 샀다”

뉴스1 입력 2020-05-03 07:36수정 2020-05-03 07: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세계백화점 아웃도어 매장 (신세계백화점 제공)
지난달 30일부터 어린이날인 5일까지 황금연휴가 이어지고 있지만, 백화점을 찾은 고객들의 쇼핑백은 예년과 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은 연휴 시작 전 열흘 간 실적을 살펴본 결과 올해와 비슷한 황금연휴가 있었던 2017년과 상반된 매출 추이를 보였다고 3일 밝혔다.

2017년에는 해외여행 수요가 몰리며 여행 가방과 수영복이 인기가 많았지만 올해는 마이너스 실적을 기록한 것. 반면 연휴를 위해 준비한 여윳돈으로 명품을 구매하는 고객이 늘어나면서 관련 품목 매출은 지난해보다 27% 신장했다.


연휴를 맞아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어난 것도 쇼핑 트렌드를 바꿨다. 올해 집 꾸미기 관련 품목은 지난해보다 15% 신장하며 눈길을 끌었다.

주요기사

나들이 룩으로 꼽히는 아웃도어도 잘 팔렸다. 해외 하늘길이 막히자 국내로 발길을 돌린 고객들이 장르 실적을 이끈 것이다. 2017년에 전년 대비 7.4%였던 아웃도어 신장률은 올해 14.6%로 올랐다.

신세계백화점은 연휴 이후에도 5월 내내 나들이 관련 제품의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보고 관련 장르 행사를 진행한다.

대구 신세계에서는 오는 8일부터 14일까지 7층 이벤트홀에서 블랙야크 등 아웃도어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인다. 이번 제안전에는 블랙야크, 블랙야크 키즈를 중심으로 마모트, K2, 네파 등 유명 아웃도어 브랜드가 참여해 다양한 아웃도어 패밀리룩을 선보인다.

강남점 7층 캠핑용품 전문매장 ‘홀라인’에서는 다양한 캠핑용품을 선보인다. 대표 상품은 공기주입식 텐트(124만8000원), 캠핑용 의자(12만원), 일체형 침낭(26만2000원), 토치(2만2000원), 초소형 스토브(3만7000원) 등이다.

이성환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 상무는 “이번 황금연휴에는 해외여행 대신 국내여행이 각광받으며 아웃도어 등 근교 나들이 관련 상품과 명품·집콕 관련 상품들이 호조를 보였다”며 “5~6월에도 가족단위 나들이 수요가 늘 것으로 보고 아웃도어 및 캠핑용품 제안전을 통해 고객 선점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