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위반자도 재난지원금 받는다

이소정 기자 , 강동웅 기자 입력 2020-05-02 03:00수정 2020-05-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 “전국민 대상… 배제방침 철회”
취약계층엔 압류방지통장으로 지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 격리 위반자도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정부가 위반자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지 않겠다던 당초 방침을 바꾼 것이다.

박종현 행정안전부 범정부대책지원본부 홍보관리팀장은 1일 브리핑에서 “재난지원금과 자가 격리 위반 제재는 목적을 달리하기 때문에 위반자에 대한 재난지원금 지급 배제는 재량권 이탈 또는 남용의 여지가 있다”고 밝혔다. 재난지원금의 지급 목적이 소득 보전이고 전 국민에게 지급하기로 한 점을 고려할 때 자가 격리 위반 제재와는 별도라는 것이다. 이에 따라 위반자는 생활지원비만 못 받게 됐다.

이와 함께 정부는 재난지원금에 대해 압류를 못하도록 했다. 경제 취약계층이 채무에 따른 압류로 재난지원금을 타지 못하는 상황을 막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정부는 재난지원금을 ‘압류 방지 통장’을 통해 지급할 계획이다. 압류 방지 통장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가 최소한의 생활비를 압류당하지 않고 사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2011년 도입됐다. 압류 방지 통장에는 생계급여, 기초연금 등 압류가 금지된 금액만 입금할 수 있다.


이소정 sojee@donga.com·강동웅 기자
주요기사

#코로나19#긴급재난지원금#자가격리 위반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