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비저블맨’ 코로나19 여파 속 개봉 첫날 1위

뉴시스 입력 2020-02-27 10:30수정 2020-02-27 10: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인비저블맨’이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인비저블맨’은 26일 전국 762개 상영관에서 2525회 상영해 2만6335명을 모으며 흥행성적 1위를 기록했다. 누적관객 2만6845명.

누구에게도 보이지 않는 존재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예측할 수 없는 공포를 다룬 작품이다. ‘쏘우’ 시리즈 각본과 제작을 맡은 리 워넬 감독의 신작이다. 엘리자베스 모스가 주연을 맡았다. ‘겟 아웃’(2017), ‘어스’(2019) 등을 제작한 블룸하우스가 제작에 나섰다.
2위는 ‘1917’이다. 638개관에서 1990회 상영해 2만1832명을 모았다. 누적관객 34만2856명.

영화 ‘007 스카이폴’(2012) ‘007 스펙터’(2015) 등을 연출한 샘 멘데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제1차 세계대전이 한창인 1917년을 배경으로 한 작품이다.

주요기사
독일군에 의해 모든 통신망이 파괴된 상황 속에서 영국군 병사 ‘스코필드’(조지 맥케이) ‘블레이크’(딘 찰스 채프먼)가 하루동안 겪는 사투를 그렸다. 두 병사는 독일군의 함정에 빠진 아군 1600명을 구하기 위해 적진을 뚫고 전쟁터 한복판을 달려간다. 조지 맥케이, 딘 찰스 채프먼, 콜린 퍼스 등이 주연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3위다. 762개관에서 2569회 상영해 2만1167명을 모았다. 누적관객은 43만5052명.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신예 김용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전도연·정우성·신현빈·정가람 등이 출연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