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에게 간 이식한 신천지 딸 코로나19 감염

뉴시스 입력 2020-02-23 08:06수정 2020-02-23 08: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구가톨릭대병원서 간 이식 수술
열 떨어지지 않자 신천지 교인인 것 밝혀
어머니에게 간을 이식한 신천지 교인인 딸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밝혀저 해당 병동은 폐쇄되고. 의료진은 격리조치 됐다.

이에따라 간 이식 수술을 담당했던 대구가톨릭대병원 간 이식 장소인122병동이 폐쇄됐다.

22일 대구가톨릭대병원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8일 어머니에게 간 이식 수술을 한후 이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다.

하지만 A씨는 수술 후 열이 떨어지지 않았다.

주요기사
이에 A씨는 병원 측에 신천지 교인인 것을 밝힌 뒤 “보건소로부터 자가격리 대상자로 통보를 받았다”고 털어 놨다.

간을 이식받은 A씨 어머니는 1인실에 격리된 채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현재까지 별다른 이상 증상은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수술에 참여한 의사 등 의료진과 직원 38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한편 대구가톨릭대병원에서는 신천지 교인인 간호사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응급실과 호흡기내과가 일시 폐쇄되고 접촉한 환자와 의료진이 격리됐다.

[대구=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