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덕일산업·오레스트 안마의자 동탄연구소 준공식 개최…신현준과 전속 모델 계약

입력 2019-12-13 16:23업데이트 2019-12-13 17: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안마의자 업체 오레스트㈜와 모 기업인 덕일산업㈜은 12일 경기도 동탄 중앙연구소에서 신사옥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오레스트와 전속모델 계약을 체결한 배우 신현준 씨를 비롯하여, 한국 자동차산업 협동조합 신달석 이사장, 두산중공업 전 대표이사 & 한국기계산업 진흥회 전 회장 정지택, 한국 금형공업협동조합 전무이사 임영택, 평택 상공회의소 이보영 회장, 화성상공회 박성권 회장 등 많은 인사가 참여하였다.

덕일산업에 따르면 5년 전 동탄에 부지를 매입하여, 2017년부터 2년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지하 2층, 지상 5층 연면적 약 1만909㎡ 규모의 연구소를 준공했다.

동탄 중앙연구소에는 덕일산업의 금형사업부, 기술연구소와 오레스트 연구개발팀이 상주하며 본격적인 연구개발에 들어갈 예정이다.
특히 2020년부터 배우 신현준 씨를 전속모델로 내세워 오레스트의 기업 인지도를 높이고, 국내에서 직접 생산해 품질이 우수한 자사 안마의자의 이미지 향상에 주력할 계획이다.

오레스트의 모 기업인 덕일산업은 현대자동차, 제너럴모터스(GM), 크라이슬러, 테슬라 등 국내·외 유명 완성차업체에 자동차 전동시트용 스위치를 공급하며 이 분야 세계 3위를 기록하고 있는 튼튼한 제조기업이라며 오레스트는 이러한 제조 기술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가성비’ 높은 품질 좋은 안마의자를 국내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대한민국 우수 중소기업 제품으로 선정 돼 지난 달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초대되어 국내·외 취재 기자단의 피로를 풀 수 있는 힐링공간을 구성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유기덕 대표는 “오늘을 새로운 제2의 출발의 계기로 삼아 임직원 모두 끊임없는 도전을 지속해나가 더욱 우수한 제품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