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8회 역전 3점포 얻어맞고 시즌 첫 패전

뉴시스 입력 2019-04-29 08:28수정 2019-04-29 08: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승환(37·콜로라도 로키스)이 올 시즌 세 번째 피홈런을 맞고 시즌 첫 패를 떠안았다.

오승환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 팀이 7-5로 앞선 8회말 등판해 ⅔이닝 4피안타(1홈런) 1볼넷 3실점을 기록, 팀의 2점 차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오승환이 흔들리면서 역전당한 콜로라도는 9회초 만회하는 점수를 내지 못하고 7-8로 패배했다. 오승환은 시즌 첫 블론세이브와 첫 패배를 기록했다. 시즌 성적은 1승 1패 1홀드가 됐다.

지난 23일 워싱턴 내셔널스 전과 27일 애틀랜타 전에서 2경기 연속 무실점 투구를 펼쳤던 오승환은 3경기 만에 실점을 기록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4.50에서 6.75로 치솟았다.

주요기사
콜로라도가 7-5로 앞선 8회말 팀의 5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첫 타자 댄스비 스완슨에 공 2개만을 던져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후속타자 타일러 플라워스에 우전 안타를 맞은 오승환은 엔더 인시아테를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하며 침착하게 아웃카운트를 늘렸다.

하지만 오승환은 오지 알비스에게 우전 안타를 얻어맞으며 2사 1, 2루의 위기를 자초했다.

이어 조시 도널드슨을 상대한 오승환은 3구째 시속 91.3마일(약 146.9㎞)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통타당해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역전 3점포를 얻어맞았다. 오승환의 올 시즌 세 번째 피홈런. 콜로라도는 순식간에 7-8로 역전당했다.

오승환은 좀처럼 안정을 찾지 못했다.

프레디 프리먼과 7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시속 91.4마일짜리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당해 좌전 안타를 맞은 오승환은 로널드 아쿠나 주니어와도 풀카운트 승부를 벌였고, 결국 볼넷을 헌납해 2사 1, 2루의 위기에 몰렸다.

오승환이 역전 3점포를 맞은 뒤 또다시 위기를 만들자 콜로라도 벤치도 움직였다. 오승환은 마이크 던과 교체됐다.

던이 닉 마카키스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내면서 오승환의 실점이 더 이상 늘어나지는 않았다.

콜로라도는 9회초 찰리 블랙먼, 트레버 스토리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2루의 찬스를 일궜으나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해 그대로 졌다. 3연승 행진을 마감한 콜로라도는 15패째(13승)를 당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