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마블’ 10일 300만 돌파…‘아이어맨3’보다 빠르다

뉴스1 입력 2019-03-10 21:59수정 2019-03-10 22: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화 캡틴 마블 포스터 © 뉴스1
영화 ‘캡틴 마블’이 3일 연속 흥행 진기록을 쏟아내고 있다. 개봉 첫 날 2019년 최고 오프닝에 이어 개봉 3일째 100만, 개봉 4일째 200만, 개봉 5일째인 10일 오후 8시 40분께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

이뿐만 아니라 ‘캡틴 마블’은 역대 마블 솔로무비 최고 흥행작 ‘아이언맨3’보다 빠른 흥행 속도이자 ‘스파이더맨: 홈커밍’과 동일한 흥행 속도로 무적의 흥행 질주를 펼치고 있다.

이와 함께 좌석 판매율마저 동시기 개봉작 중 2위 와는 2배 이상 높은 결과로 주말 관객들의 폭발적 지지를 받고 있다. 이처럼 역대 3월, 역대 마블 솔로무비, 2019년 최단 흥행 기록을 모두 획득하며 흥행 3관왕까지 추가한 영화 ‘캡틴 마블’은 전세계 흥행도 거세다.

단숨에 글로벌 수익 2억 불 흥행 돌파를 목전에 둔 영화 ‘캡틴 마블’은 북미에서 단 하루 만에 약 6000만 불이상 수익을 모으며 압도적 박스오피스 오프닝 1위와 함께 전문 평점 사이트 시네마 스코어에서 A등급을 받으며 흥행과 호평을 모두 거머쥐었다. 이 뿐만 아니라 중국에서는 MCU 영화 사상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를 잇는 최고 오프닝과 함께 대한민국은 월드 와이드 개봉 국가에서 중국에 이어 가장 높은 흥행 오프닝을 세웠다.

주요기사
이같이 전세계적으로 역대 흥행 기록을 모두 갈아치우고 있는 영화 ‘캡틴 마블’은 4월 개봉하는 ‘어벤져스: 엔드게임’에서 위기에 빠진 어벤져스의 희망이 될 마블의 차세대 히어로 캡틴 마블의 탄생을 그린 영화다. 우주를 누비는 스케일의 액션 시퀀스와 색다른 비주얼을 비롯해, 90년대 무드와 음악으로 성인 관객들에게는 추억까지 선사한다.

여기에 치명적이라는 관객평을 얻을 정도로 귀여운 신스틸러 고양이 구스를 비롯한 다양한 캐릭터의 반전 활약까지 입소문을 더해가고 있다. 영화 ‘캡틴 마블’은 기억을 잃은 파일럿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 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2019년 첫 마블 스튜디오 작품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